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조회수 103 작성일 2023.10.27
보도자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부서, 연락처, 파일, 조회수, 작성일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영등포구, 모두가 누리는 인권 도시...2023년 인권현장 모니터링 실시
- 10.5.까지, ‘모니터링 참여 지킴이단’ 20명 무인민원발급기 40개소 점검
- 점자 유도 블록 미비, 이동폭 및 공간 비좁음 등 총 108건 개선사항 확인
- 모니터링 결과 토대로 개선방안 모색…인권 친화적 환경 조성할 것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지역 내 무인민원발급기 40개소에 대해 ‘2023년 인권 현장 모니터링’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인권 현장 모니터링은 ‘모니터링 참여 지킴이단’이 인권 현장에 직접 방문해 성별, 연령, 장애 유무 등과 관계없이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 있는지 점검하는 활동이다.
이에 구는 구민 인권 지킴이단(5기) 중에서 참여를 희망하는 20명을 모니터링 참여 지킴이단에 선착순으로 모집하고, 모니터링의 전문성을 높이는 사전 교육 등을 진행했다.

올해 인권 현장 모니터링은 코로나 이후 확대된 비대면 행정 서비스로 인해 디지털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 신체가 불편한 장애인 등 정보 취약계층의 서비스 이용 환경과 인권 침해 여부 확인에 초점을 뒀다.

모니터링 참여 지킴이단은 9월 8일부터 10월 5일까지, 총 28일간 지역 내 무인민원발급기 40개소와 제반 시설을 현장 점검했다.
주요 점검사항은 ▲휠체어 사용 장애인, 시각 장애인 등 ‘접근 환경’ ▲기기 높낮이, 화면 높낮이, 글씨 크기 조절 등 ‘기기 조작 접근성’ ▲사용법 안내, 문의사항 안내처 등 ‘기타 편의 제공’ 등이다.

그 결과, 모니터링 참여 지킴이단은 무인민원발급기의 ▲점자 유도 블록 미비 ▲이동폭 및 공간 비좁음 ▲음량, 빠르기 등 시각장애인용 음성 서비스 조절 불가 ▲이어폰 미비치 ▲안내 전담 인력 부재 등 총 108건의 개선사항을 찾아냈다.

구는 이번 모니터링 결과를 토대로 불충분한 시설 환경, 정보 접근권 보장 등을 관련 부서에 알리고 개선방안을 모색하는 데 다각도로 노력을 기울인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모니터링이 무인민원발급기를 비롯한 다양한 공공 서비스를 이용하는 주민들의 편의성이 개선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인권 리더를 양성하고, 약자와 동행하는 인권 친화적 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문의: 감사담당관 (☎ 02-2670-3040)
붙임: 사진 2부
부서 감사담당관
연락처 02-2670-3040
파일

담당자 정보1

  • 담당부서 홍보미디어과
  • 부서전화번호 02-2670-7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