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조회수 93 작성일 2023.10.19
보도자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부서, 연락처, 파일, 조회수, 작성일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영등포구, 주차난 잡는 스마트한 ‘공유주차’ 확대
- IoT 연동된 앱으로 빈 거주자우선주차면 검색, 예약, 결제까지…시간당 1,200원
- 주차면 신설 비용과 불법주차 줄이고, 유휴공간 활용도까지 높이는 효과
- 거주자우선주차 신청 시, 공유주차 활용 동의를 조건으로 해 공유주차 확대할 것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사물인터넷(IoT)을 이용한 ‘공유주차’ 확대에 박차를 가해 주택가 주차난을 해소한다고 밝혔다.

‘공유주차’는 비어있는 거주자 우선주차구역을 개방하여 다른 이용자와 공유하는 사업이다. 주차면 바닥에 부착된 사물인터넷(IoT) 기반 무선차량감지센서가 차량 유무를 자동으로 감지해 이용자에게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비어있는 주차장소와 주차면 등 정보를 제공한다. 이용자는 사용 시간을 예약하고, 이용요금을 결제한 뒤 해당 구역에 주차를 할 수 있다.

공유주차를 활용하면 거주자우선주차권 이용자의 출근, 외출 등으로 비어있는 시간에 주차 구역이 ‘빈 공간’으로 방치되는 것을 막아 유휴 주차공간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다. 또한 막대한 비용을 들여 주차장을 조성하지 않고 주택가, 다가구 주택의 고질적인 주차난을 단시간에 효율적으로 해소할 수 있을뿐더러 불법 주정차도 줄일 수 있다.

2019년 구청과 당산공원 인근 이면도로(양산로 19길) 옆 12면에서 시작한 사물인터넷(IoT) 공유주차는 그간 254면을 추가 확보하여 현재 총 254면을 공유주차면으로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사업 초기 미미했던 운영실적이 올해 42,418건으로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공유주차는 평일 주간(오전 9시~오후 6시)에 시간당 1,200원으로, ‘파킹프렌즈’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덧붙여 구는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 회원가입, 모바일 결제 등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자를 위해 전화 한 통으로 쉽게 공유주차를 이용할 수 있는 자동응답시스템(ARS) 서비스도 함께 운영한다.

구는 앞으로도 공유주차를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입장이다. 거주자우선주차 신청 시 ‘공유주차 활용 동의’를 필수동의로 하고 이면도로, 여유공간, 주택가에 방치된 자투리땅 등을 활용한 공유주차를 확대할 계획이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자동차 사용량은 계속 늘어나고 있지만 주차장은 한정된 만큼, 공유주차는 사회적 비용과 갈등을 줄일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라며 “앞으로도 주택가 밀집 지역의 주차난 해소와 주민편의 향상을 위해 공유주차를 확대하겠다”라고 전했다.

문의: 주차문화과(☎2670-3899)
붙임: 사진 4장
부서 주차문화과
연락처 02-2670-3899
파일

담당자 정보1

  • 담당부서 홍보미디어과
  • 부서전화번호 02-2670-7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