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조회수 47 작성일 2022.11.24
보도자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부서, 연락처, 파일, 조회수, 작성일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영등포구, 전기차 충전구역 IoT 센서 활용해 관리한다
- 공공기관, 공영주차장 등 8개소 12기 설치…12월 준공 예정
- 시비 4천만 원 투입…IoT 센서 활용해 충전구역 진입 차량 판독
- 24시간 모니터링 통한 전기차 이용자 불편 해소 및 편익 증진 기대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전기차 충전구역 IoT 스마트 관리시스템”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최근 전기차 보급이 매해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국토교통부의 자동차 등록 대수 현황에 따르면 올 3분기 기준 전기차 등록 대수는 35만 대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차 충전구역 내 불법 주차 및 충전방해 행위로 충전기 사용 관련 불편 민원도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구는 충전구역에서 즉시 계도 효과를 발휘할 수 있는 IoT 센서를 갖춘 스마트기기 설치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구는 지난 8월 서울시 1차 공모사업인 ‘전기차 충전구역 IoT 스마트 관리시스템 설치’에 선정돼 시비 약 4천만 원을 확보했다. 당산근린공원, 영등포구민회관 등 관내 공영주차장, 공공기관 등 민원 다발지역 8개소에 IoT 스마트단말기 12기를 올해 12월까지 설치할 예정이다.

IoT 스마트단말기는 충전구역에 진입하는 차량의 번호판을 인식해 전기차 여부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전기차가 아닌 경우에는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음을 안내하는 음성 멘트와 함께 단말기 상단의 경광등이 적색으로 표출돼 해당 차량의 자진 이동을 유도한다.

구는 IoT 스마트 관리시스템을 통해 충전방해 행위를 원천 차단하고 24시간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신속한 불법 주차 단속과 민원 처리로 구민들의 전기차 이용 편의성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구는 지난 10월 시행한 서울시 2차 공모사업, ‘전기차 충전구역 IoT 스마트 관리시스템 설치’에도 최종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총 4,800만 원의 시비를 추가로 확보해 내년 초까지 전기차 충전구역 8개소에 스마트 관리기기 15기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관내 어디서나 전기차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전기차 이용 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올바른 전기차 충전 문화를 정착하기 위한 다양한 기술 융합 사업을 추진해 스마트 환경 도시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부서 환경과
연락처 02-2670-3462
파일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행정지원국 - 홍보미디어과 - 언론
  • 부서전화번호 02-2670-7546
  • 부서팩스번호 02-2670-3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