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조회수 155 작성일 2021.11.26
보도자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부서, 파일, 조회수, 작성일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영등포구, 12월 21일부터‘차세대 전자여권’발급 개시…보안성‧내구성 강화
- 충격에 강한 폴리카보테이트 타입의 개인정보면 도입, 보안기능 향상
- 표지 녹색⟶남색, 한국 전통 이미지 차용한 디자인 반영, 사증면수 증가
- 기존 전자여권은 유효기간 만료 시까지 사용 가능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오는 12월 21일부터 위‧변조를 방지하고 훼손에 강한 폴리카보네이트(Polycarbonate) 타입의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발급 예정이었던 차세대 전자여권은 코로나19로 인해 여권 수요가 감소하면서 시기가 연기되었으나, 최근 단계적 일상회복 정책, 백신접종률 증가에 따른 해외여행 수요 증가 추세에 대비하고 고도화되는 위‧변조 기술에 대응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발급을 시작하게 됐다.

새롭게 제작되는 차세대 전자여권은 기존에 종이 재질이었던 개인정보면을 내구성과 내충격성, 내열성을 갖춘 폴리카보네이트 재질로 변경하고, 사진과, 기재사항을 레이저로 새겨 넣어 보안성과 내구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는 특징이 있다.

디자인도 대폭 개선됐다. 표지 색상이 현행 녹색에서 남색으로 바뀌고 속지는 태극 문양, 석가탑 등 다양한 문화유산을 활용해 디자인됐으며, 책자형 사증란 부착 제도가 폐지되는 대신 사증면수가 증가됐다.

또 민감한 주민등록번호 대신 생년월일만 표기되고 여권번호 체계도 변경되며, 별도 신청하는 사람에 한해 출생지를 표기할 수도 있게 됐다.

한편 내년 상반기 중에는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과 병행하여 수수료가 저렴한 유효기간 5년 미만 여권(발급 수수료 15,000원)을 선택 발급할 수 있도록 해 현재 사용 중인 여권의 재고분을 소진할 방침이다.

차세대 전자여권 도입 후에도 기존의 전자여권은 유효기간 만료까지 사용할 수 있다. 다만 해외 출입국 시 통상 6개월 이상의 잔여 유효기간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보유한 여권의 유효기간을 사전에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보안성, 내구성을 갖춘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을 통해 구민들의 신분 보호를 강화하고 출입국 편의성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안전하고 편리한 여권행정 민원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라고 전했다.


문의: 민원여권과(☎2670-3148)
부서 민원여권과
파일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행정지원국 - 홍보미디어과 - 언론
  • 부서전화번호 02-2670-7546
  • 부서팩스번호 02-2670-3581
  • 최종수정일 2019.0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