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영등포소식 >새소식 >보도자료 >보도자료
조회수 76 작성일 2020.08.04
보도자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부서, 파일, 조회수, 작성일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영등포시장역,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재탄생
- 주민과 기업의 문화예술 보금자리로 재탄생한 영등포시장역
- 코로나19로 위축받은 사회적기업에 미래먹거리 공간으로 부각
- 영등포구와 서울교통공사의 협업 돋보여, 문화예술 랜드마크 급부상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31일 영등포시장역 문화예술철도 시범역 개관식에서 서울시 및 서울교통공사와 함께 지역 문화예술 랜드마크의 탄생을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6월 1일, 구와 서울교통공사가 함께 지하철역과 그 일대에 문화예술 환경을 조성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맺으며 영등포시장역의 변화가 시작됐다.

이번 사업에는 서울교통공사가 약 31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구가 동참하면서 영등포 사회적경제네트워크, 영등포문화재단 등 유관기관의 지역 네트워크를 총동원했다. 이와 함께 구는 하반기 추가경정예산 편성으로 코로나19로 활동에 많은 제약을 받고 있는 사회적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나섰다.

1996년에 개통한 지하철 5호선 영등포시장역은 약 6개월간의 공사 과정을 거쳐 24년 만에 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진 열린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시장의 재발견’을 모티브로 지하 1,2,6층과 내부 계단 등 약 1,890㎡의 유휴공간을 활용,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문화예술 플랫폼을 조성한 것이다.

이번에 개관한 영등포시장역 문화예술철도 시범역은 이달부터 약 1년간의 시범운영 기간을 갖는다. 이 기간 동안 지역 기반의 사회적 기업과 예술가가 함께 공간을 채우고 활동한다. 지하철 이용자에게는 휴식과 즐거움을 선사하고, 사회적기업에는 기업 활동의 미래 먹거리를 제공하며, 지역 예술가에게는 활동무대를 마련해주는 것이다.

지하1층 ‘마켓마당’에는 매월 마지막 주 수‧목‧금 퇴근 시간대를 이용해 매월 새로운 주제로 장터를 연다. 장터의 부스 디자인은 구에서 작년부터 새로 시작한 ‘지역문제해결형 소셜벤처팀 육성사업’을 통해 개발됐다.

7월의 주제는 ‘홈캉스’로서 사회적기업들의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담긴 제품을 비롯해 지역 예술가들의 공방 예술품들이 선을 보인다. 8월부터는 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 내에 입주해 있는 사회적기업에서 소규모 공연, 버스킹 등 퍼포먼스를 펼칠 계획이다.

지하2층 ‘크리에이티브 샘’ 공간에서는 홍보 콘텐츠와 유튜브 영상 등을 제작할 수 있다. 이곳 역시 지역 사회적기업에서 총괄 운영을 맡았다. 여러 사회적기업의 제품을 리브랜딩하고 홍보 콘텐츠를 만들어 지하 1층에 마련된 미디어월에 송출하며 홍보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2019년 미래비전추진단 산하 사회적경제과를 신설하고 ‘지역문제해결형 소셜벤처팀 육성사업’,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 ‘주민기술학교’, ‘‘아파트 생활공작소’ 등 지역을 기반으로 한 사회적경제조직 활성화 및 생활 속 사회적경제 실현을 위하여 주민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지역 내 사회적기업의 수가 43개소(2019.1.기준)에서 74개(2020. 6. 기준)로 약 1.7배나 늘어났다. 이는 지역을 기반으로 한 사회적기업이 지역 내 경제주체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사회적경제에 대한 주민 만족도 또한 높은 수준에 달했음을 의미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노후된 역사(驛舍)가 문화와 예술을 품고 다시 태어났다”며, “지역과 주민, 사회적경제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문의: 사회적경제과(☎2670-1660~1)
붙임: 사진 2부
부서 사회적경제과
파일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홍보미디어과
  • 부서전화번호 02-2670-7545
  • 부서팩스번호 02-2670-3581
  • 최종수정일 2019.0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