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조회수 1332 작성일 2013.02.04
보도자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부서, 파일, 조회수, 작성일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영등포구 음식점 옥외가격표시, 31일부터 본격 시행

영등포구 음식점 옥외가격표시, 31일부터 본격 시행


- 올해부터 음식점 메뉴판에 최종 지불가격, 고기 100g당 가격표시 시행
- 오는 31일부터는 음식점 업소 밖에 가격표 게시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는 오는 31일부터 150㎡ 이상의 음식점 외부에 가격 정보를 게시하도록 하는 옥외가격 표시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식품위생법 시행 규칙 개정으로 외부에 가격표를 게시해야 하는 업소는 신고면적 150㎡(약 45평) 이상인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이다.


 외부 가격표에는 부가가치세와 봉사료를 포함한 최종 지불 금액을 주 메뉴(5개 이상 권장)에 표시해 게시해야 한다.


 외부 가격표는 출입문 주변, 창문, 승강기 입구 등을 활용에 소비자가 업소에 입장하기 전 밖에서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어야 하며, 실외 입간판, 현수막 형태 등 옥외광고물등 관리법을 위반하면 안된다.


 또한, 음식점에서에서 판매하는 불고기, 갈비 등의 고기는 100g 단위로 표기하고 1인분에 해당하는 중량과 가격을 함께 표시하도록 했다. 


 단, 탕, 찜, 찌개, 보쌈, 육회 등 조리가 완료되어 바로 섭취 가능한 식품은 중량 표시 적용이 제외된다.


 구에서는 지역 내 모든 음식점 7,200여개 업소에 홍보물을 발송하고 동 주민센터와 관련 협회에도 배포하는 등 집중 홍보를 실시한다.


 서종석 위생과장은 “이번 제도 개선으로 소비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며, 업소 간 건전한 가격 경쟁을 유도해 서비스의 수준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부서 홍보전산과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행정지원국 - 홍보미디어과 - 언론
  • 부서전화번호 02-2670-7546
  • 부서팩스번호 02-2670-3581
  • 최종수정일 2019.0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