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조회수 1541 작성일 2012.10.26
보도자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부서, 파일, 조회수, 작성일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영등포구-종로구, 국내 최초 공공기관 간 실시간 재해 복구시스템 구축

영등포구-종로구, 국내 최초 공공기관 간 실시간 재해 복구시스템 구축

 

- 실시간 복구시스템 구현으로 금융권 수준의 데이터 보호 및 손실 최소화

- 상호 원격지 재해복구 시스템 구축 통해 중복투자 최소화로 비용절감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가 전국 최초로 공공기관간 실시간 재해 복구 시스템을 구축했다.

 

영등포구가 종로구청과 공동으로‘원격지 실시간 재해복구 시스템’구축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재해복구 시스템’이란 천재지변, 테러, 해킹 등의 상황에 대비해 데이터를 자동 보존하는 시스템을 외부 공간에 마련해 두는 것으로, 중요 데이터를 보호하고 만일의 사태에도 행정 서비스를 신속히 재개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말한다.

 

두 구청은 예산 절감을 위해 설치 공간과 전산 장비를 서로 제공하여 상호 재해복구 센터를 구축해 별도의 스토리지(통합 저장장치)구입 비용 및 데이터센터 이용 비용 등 관련 예산을 75% 이상 절감했다. 시스템 구축에는 3억원의 예산이 소요됐다.

 

특히 이번에 구축된 시스템은 해킹 등의 악의적인 공격으로 자료가 훼손되어도 공격 직전의 시점으로 복구가 가능해 중요한 행정자료의 손실을 최소화 할 수 있다.

 

영등포구청의 입장에서 보면 주요 데이터가 자체 저장소(로컬)에 복제됨은 물론이고 종로구청의 저장소(복제 스토리지)에도 원격으로 복제되고 있는 셈이다.

이는 종로구청도 마찬가지다.

 

또한 기존의 야간 백업 방식을 24시간 연속 백업 방식으로 개선해 구의 주요 업무 전반에 관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보존할 수 있고, 노후한 저장 장치 교체를 통해 데이터 저장용량도 12TB에서 50TB로 크게 늘렸다.

 

구는 주민의 생활과 밀접한 행정 전산자료의 안전한 보존을 위해 사전설계검증(PoC)과 같은 철저한 기술적 검증을 거쳐, 가장 높은 수준의 재해복구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금융권 수준으로 안정성을 확보했다.

 

두 구청은 지난 9일 체결한‘원격지 재해복구 시스템 운영 협약(MOU)’을 바탕으로, 향후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조길형 구청장은 “ 종로구청과 함께 상호 재해복구센터를 구축함으로써, 합리적인 비용으로 주민들의 소중한 정보를 안전하게 저장할 수 있게 됐다.” 며 “ 앞으로 보다 고품질의 스마트 행정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영등포구 전산정보과 ( ☎ 2670-4260 )

 

부서 홍보관광과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행정지원국 - 홍보미디어과 - 언론
  • 부서전화번호 02-2670-7546
  • 부서팩스번호 02-2670-3581
  • 최종수정일 2019.0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