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조회수 1753 작성일 2012.09.13
보도자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부서, 파일, 조회수, 작성일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노숙인 드림플러스 밴드 창단

노숙인 밴드,

희망 을 노래하다

 

- 영등포구, 12일‘드림 플러스 밴드’창단식 열어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가 전국 최초로 노숙인 밴드를 창단한다.

 

구는 노숙인들에게 자존감과 자활 의지를 심어주고, 잃어버린 삶의 꿈을 되찾아 주고자 노숙인 밴드인‘드림 플러스 밴드’를 만들어, 12일 오후 2시 영등포동 보현의 집에서 창단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드림 플러스 밴드 창단은 올해 5월 한 노숙인이 조길형 구청장과의 면담에서 “음악 활동을 하고 싶다”고 고민을 털어 놓은 게 계기가 됐다.

 

지난해 11월부터 노숙인 자활 전문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운영하고 있던 구는 아이디어를 얻어 노숙인들의 여가 활용도 돕고, 잃어버린 자신감도 되찾아 주기 위해 음악 밴드를 만들게 됐다.

 

밴드 창설에는 ‘한국 마사회’와 노숙인 쉼터‘보현의 집’의 도움이 컸다. 한국마사회가 악기 구입 등 초기 운영에 필요한 1,800만원을 전액 기부했고, 보현의 집은 노숙인 밴드 멤버 모집을 도왔다.

 

지난 5월부터 영등포 지역 내 노숙인 쉼터 4곳을 중심으로 밴드 멤버 모집에 나선 결과 현재 8명이 가입해 보컬, 기타, 드럼, 건반, 행사 진행 등의 밴드 내 포지션도 정해졌다. 멤버의 연령대는 34세부터 53세까지 다양하다.

 

드림 플러스 밴드는 12일 창단식을 시작으로, 음악 동호회 활동은 물론, 거리 공연과 취약 계층을 위한 자원봉사 공연을 펼쳐 나갈 예정이다.

 

구는 연습실을 제공하는 등 밴드가 잘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기로 했다.

 

조길형 구청장은 “ 드림 플러스 밴드는 지자체와 기업, 노숙인 시설이 함께 힘을 아 노숙인 자활을 돕는 첫 번째 사례”라며 “ 밴드 구성원 모두가 잃어버린 자활의 꿈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문의. 영등포구 사회복지과( ☎ 2670-3381 )

부서 홍보관광과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행정지원국 - 홍보미디어과 - 언론
  • 부서전화번호 02-2670-7546
  • 부서팩스번호 02-2670-3581
  • 최종수정일 2019.0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