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조회수 2000 작성일 2012.02.02
보도자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부서, 파일, 조회수, 작성일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이사철 전세사기 조심하세요!
 

이사철 전세사기
  조심하세요!
 


- 전세 계약할 때 이중계약인지 불법 중개업소는 아닌지 꼼꼼히 따져
봐야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는 이사철을 맞아 전세ㆍ월세를 구하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전세사기가 빈발함에 따라 불법 중개행위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구는 최근 전국적으로 발생하는 불법 중개행위 유형과 임대사기가 지능적인 만큼 우선적으로 『이중계약』을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피스텔이나 원룸 등의 관리와 임대차 계약을 위임받은 중개업자나 건물 관리인이 집주인에게 월세 계약을 했다고 속이고 임차인과는 전세 계약을 체결한 뒤 보증금을 가로채는 방식이 대표적인 사기유형이다.


  특히 월세로 여러 채의 주택을 임차한 후 중개업자와 집주인으로 신분위장, 다수의 전세 임차인과 중복계약을 체결하고 보증금을 챙기는 수법도 조심해야 한다.


  이 같은 전ㆍ월세 관련 임대사기 피해를 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중개업와 거래 상대방의 신분을 꼼꼼히 확인한 뒤 거래해야 안전하다.


  등록된 중개업자인지 여부는 구의 해당 중개업무 담당부서에 문의하적법하게 등록됐는지 확인할 수 있고, 거래 상대가 신분 확인에 미온적일 경우에는 계약 체결을 절대 서두르면 안되며, 건물 소유자의 대리인과 계약을 체결할 때에는 소유자에게 실제 위임 여부나 계약 조건 등을 직접 물어봐야 한다.


  또한 등기부 등본을 통해 거래 상대가 임차 건물의 소유자가 맞는지 확인하고, 계약금과 중도금, 잔금은 소유 당사자에게 지급해야 한다.


  구 관계자는 “부동산 시세가 주변보다 크게 싸거나 조건이 좋을 경우 해당건물의 권리관계, 위치, 환경, 소유자 등을 직접 확임함과 동시에 주변사람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계약을 결정해야 한다.”며“구는 부동산 불법 중개행위 신고센터를 상시 운영하고 있으므로 중개업소를 이용하면서 겪은 피해사례나 불편사항은 부동산정보과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문의. 영등포구 부동산정보과(☎2670-3735)  

 



 

부서 홍보관광과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행정지원국 - 홍보미디어과 - 언론
  • 부서전화번호 02-2670-7546
  • 부서팩스번호 02-2670-3581
  • 최종수정일 2019.0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