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정보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건강정보 >정신건강 >아동청소년기 질환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란?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는 집중을 유지하는데 있어서의 어려움과 충동조절의 어려움과 과행동성을 특징으로 하는 질환으로, 7세 이전에 상기의 특징이 나타나야 하며 2가지 이상의 상황(예를 들어 학교와 가정)에서 상기의 특징이 나타나야 합니다. 유병률은 학령기 아동의 3~7% 정도로 보고 되었으나 최근 한국 내에서의 연구에서는 14%까지 보기도 합니다. 원인은 뇌 내의 신경화학계의 복잡한 작용에 의해서 생긴다고 생각됩니다.
유전적 경향이 있어서 환아의 형제는 다른 아이들보다 2배의 발생 위험성을 가집니다. 아이의 타고난 기질과 주위 환경적인 영향이 상호작용하여 발병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MRI 등 뇌의 구조적인 영상에서는 두드러진 이상 소견이나 특징을 보이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뇌파 촬영을 해 보면 특별한 이상소견이 없는 경우도 있지만 다른 경련 등의 신경학적 이상이 의심되지 않는 한은 꼭 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뇌의 기능적 영상을 보는 PET 검사에서는 전두엽에서 혈류와 대사량이 감소되어 있는 소견을 보이기도 합니다.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ADHD)의 증상

과잉행동적 특징

가만히 있지 못하고 손발을 만지작거리고 몸을 뒤틈, 쉴 사이 없이 끊임없이 행동함. 말을 지나치게 많이 하고,쓸데없는 질문도 많이 함.

충동적 특징

질문이 끝나기도 전에 대답하고, 차례를 기다리지 못함. 다른 사람들이 하는 일에 끼어들어 참견함.

산만한 특징

학습이나 과제에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하여, 실수를 잘함. 외부의 사소한 자극에도 주의가 쉽게 산만해지고 일상적인 일을 자주 잊어버림. 숙제, 준비물 등을 자주 잃어버리고, 지시를 따르지 못함.

치료

스트레스 관리방법

대부분의 ADHD 아동들은 어느 정도의 사회적 어려움을 겪게 되며, ADHD가 적절한 시기에 잘 치료되지 않으면 이차적으로 우울증이나 불안증, 품행장애, 학습장애 등의 결과가 같이 생기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가 매우 중요합니다.

현재까지는 ADHD의 증상조절에 가장 좋은 치료는 약물치료입니다. 현재 가장 많이 쓰이는 약물은메틸페니데이트계열의 약물이며, 약물 복용 후 빠르게 효과가 발현되는 편입니다. 3~4시간의 짧은 작용시간을 가지는 약부터 12시간의 긴 작용시간을 가지는 약까지 다양한 제재로 나와 있습니다.

보통 약물 치료 유지는 1~2년 정도 꾸준히 복용한 후에 아이의 증상 정도를 재평가하여 치료 지속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약물의 부작용으로는 일부 아이들에서는 틱 증상을 발현시키거나 악화시키는 경우가 있으며, 입맛이 즐어들어서 식사 섭취량이 줄어들거나 수면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경우도 일부 있습니다.

최근에는 아토모세틴 계열의 약물이 틱 증상이 있거나 불안증상이 함께 있는 아이들을 대상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약물치료 외에도 가족 내의 양육자 및 학교선생님 등 아이를 직접 돌보는 사람들이 ADHD에 대한 정확한 지식을 가지고 아이에게 적절한 양육과 지도를 제공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또한 사회성이 부족하거나 또래 관계에 어려움이 있을때는 사회성 훈련 프로그램이나 정서적인 어려움을 나타낼 때는 놀이치료프로그램이나 면담치료 등과 연계하여 도움을 주는것이 좋습니다.

아이가 심한 반항성이나 충동성, 품행장애의 문제등을 나타낼 때에는 부가적인 약물치료를 할 수도 있으며 필요시 면담치료나 가족치료가 도움이 되기도 합니다. ADHD는 약물치료를 비롯한 치료에 매우 잘 반응을 하는 질병이며 적절한 치료와 도움으로 아이들이 자신이 가진 능력을 잘 발휘하고 적절한 사회화 과정을 거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건강증진과
  • 최종수정일 2019.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