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정보

틱장애

>건강정보 >정신건강 >아동청소년기 질환 >틱장애

틱 장애란?

틱 장애는 비자발적으로 조절할 수 없는 빠른 근육의 움직임이나 발성 등이 나타나는 것으로써 주로 소아 청소년기에 시작되며 증상이 악화와 완화가 반복되는 질환입니다. 틱 장애는 뚜렛 증후군과 만성 운동 틱 장애, 만성 음성 틱 장애, 일과성 틱 장애로 나눌 수 있습니다.
뚜렛 증후군은 10000명 중 4~5명 정도가 나타난다고 보고 있으며, 만성 틱 장애는 100명 중 1~2명, 일과성 틱 장애는 100명 중 5명~24명까지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명확한 원인이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유전적 경향성이 있는 것으로 생각되고 있으며, 뇌의 구조나 뇌의 호르몬들에 대한 연구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또한 틱 장애가 있는 아이들이 ADHD나 강박증이 같이 있는 경우가 많아 관련성에 대한 연구들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틱 장애 증상

뚜렛 증후군을 진단하려면 다양한 운동 틱 증상과 하나 이상의 음성 틱 증상이 1년 이상, 거의 날마다 하루에 여러차례 나타나야 합니다. 평균적으로 7세 정도에 처음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지만 만 2세 경에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보통은 얼굴이나 목 주위에서 눈을 찡긋거리거나 목을 돌리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점차 팔과 몸, 다리의 움직임으로 번져가는 경우가 많으나 꼭 순서대로 나타나는 것은 아닙니다. 한숨을 쉬거나 마치 딸국질 같은 소리가 계속 나는 경우가 있으며 주로 운동 틱이 먼저 나타나다가 음성 틱으로 발전합니다. 만성 틱 장애는 운동 틱 증상만 나타나거나, 혹은 음성 틱 증상만 나타나는 것이 1년 이상 지속될 때 진단합니다. 일과성 틱 장애는 최소 4주 이상, 12개월 미만으로 틱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를 이야기 합니다.

틱 장애 치료방법

틱 증상이 경하고 자주 나타나지 않으면 치료가 필요하지 않고 지켜봐도 저절로 좋아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일과성 틱 장애의 경우는 보통 더 심각한 틱 장애로 진행하지 않고 저절로 좋아집니다. 그러나 증상이 심해서 또래에게 놀림을 당하거나 스스로 자존감이 낮아지는 등의 모습이 있을 때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또한 틱 증상에 대해서 잘 몰라서 부모나 학교 교사가 아이가 행동문제가 있는 것 처럼 혼내는 경우가 있는데 이렇게 되지 않도록 보호자가 틱 증상에 대해 알게 되면 학교 선생님께 도움을 요청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또한 자주 지적을 하고 관심을 보이는 것은 틱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가능하면 가족들이 틱 증상 자체에 대해서는 신경을 쓰지 않도록 권유합니다.

틱이 스트레스에 의해 생기는 것은 아니지만 스트레스가 심할 때 틱 증상 역시 심해질 수 있으므로 조절해 줄 수 있는 스트레스 상황은 조절해주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또한 아이들의 겉으로 드러내는 틱 증상에 대해서 겉으로 잘 보이지 않는 동작을 자발적으로 해 보도록 (예를 들면 어깨를 들썩이는 틱이 있는 아이에게 들썩이고 싶은 충동이 들 때 배에 힘을 주도록 노력하게 해 보는 것 등)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틱 증상을 약물 치료를 통해서 줄여주는 것이 아이에게 도움이 된다고 판단될 때에는 가까운 소아 정신과 의사를 방문하여 아이에 대한 평가를 받고 약물 치료를 시작하면 됩니다. 틱 증상 자체는 약물에 대해 반응이 좋은 편이며, 아이에게 많은 도움이 됩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건강증진과
  • 부서전화번호 02-2670-4739
  • 부서팩스번호 02-2670-4876
  • 최종수정일 2019.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