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약속합니다

구민과 함께 뛰겠습니다.

보도자료

조회수 146 작성일 2022.12.02
보도자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부서, 연락처, 파일, 조회수, 작성일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영등포구, 한발 앞선 제설 대응체계 돌입한다
- 2022/23 제설 대응체계 수립…내년 3월 15일까지 운영
- 자동염수분사장치 확대 설치, 민간제설용역 확대 시행, 제설 발진기지 이전 등 철저한 대응체계 구축
- 민관군경 협조체계로 제설작업 역량 강화…안전한 영등포 구현에 힘써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갑작스러운 폭설, 도로결빙 등 대응 능력을 대폭 강화해 지난 11월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간 제설 대응체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구는 이전보다 한층 개선된 제설 대책을 수립‧시행한다.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24시간 상황관리 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제설 기간 도래 전 제설제 확보, 제설장비 점검, 제설함 설치 등 사전에 빈틈없이 준비하는 데 힘썼다.

우선, 신속한 초동 제설 대응을 위해 자동염수분사장치 설치를 확대한다. 시비 약 5억 6천만 원을 투입해 영등포역 고가차도, 영등포지하차도, 신길자이아파트 앞 고갯길에 고정식 자동염수분사장치 3개소(2,880m)를 지난 11월에 설치 완료했다. 비교적 경사로가 짧은 양평동 노들로 연결도로에는 시비 약 1억 원을 투입해 이동식 자동염수분사장치 4개소를 12월 중 설치할 예정이다.

자동염수분사장치는 컴퓨터를 통해 원격으로 염수를 분사하는 장치로 눈이 내리면 현장에 설치된 CCTV를 통해 신속하게 제설이 가능하다. 기존에 설치된 장치를 포함해 고정식 5개소, 이동식 5개소를 운영함으로써 구는 한발 빠른 제설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각 주민센터에서 실시하던 동 이면도로 제설작업에 민간 제설용역 업체 장비와 전문인력 투입을 확대한다. 고갯길, 이면도로 등 취약지역에 집중적인 제설작업과 비상시 신속한 조치를 위해 1톤 차량 18대, 제설제 살포기 18대, 동 지원 인력 52명을 확보했다.

아울러, 효율적인 제설작업을 위해 당산초등학교 근처에 있는 발진기지를 접근성이 좋고 면적이 넓은 양평동 유수지로 이전 중이다. 현재 제설 자재 및 장비는 이전을 완료한 상태로 제설작업을 위한 발진기지 사용에는 이상이 없다.

이 밖에도 민관군경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폭설 등 유사시 민간장비 155대 투입할 수 있도록 장비업체와 협약을 체결했다. 군 병력, 경찰 병력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52사단 213연대 1대대 및 영등포경찰서와 사전 협의했으며 갑작스러운 폭설 시에도 안전한 영등포구를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

노권호 도로과장은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체계적이고 신속한 제설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데 앞장서겠다”며 “안전한 영등포를 만들기 위해 구민분들께도 ‘내 집·내 점포 앞 눈 치우기’, ‘제설 차량 길 터주기’ 등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부서 도로과
연락처 02-2670-3821
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