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청장 24시

보도자료

조회수 291 작성일 2021.07.12
보도자료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부서, 파일, 조회수, 작성일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영등포구, 여의도에 현장 선별진료소 설치
- 직장인 편의 위해 오는 12일부터 여의도공원 문화의 마당에 설치․운영 예정…중식시간(12시~13시)에도 운영
- 평일 오전 9시부터 21시까지, 토요일․공휴일 오전 9시부터 18시까지 운영
- 코로나19 감염원 조기 발견하여 지역사회 확산을 원천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대응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오는 12일부터 여의도공원 내 현장 선별진료소 1개소를 추가 설치하여 코로나19 확산을 원천 봉쇄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에 나섰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며 9일(금) 0시 기준 서울시 신규 확진자는 503명에 달했다. 확산 속도가 점차 빨라짐에 따라 기존 선별진료소를 찾는 방문객도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구는 현재 운영 중인 영등포구청 보건소 및 도림동 임시 선별진료소의 검사 수요를 분산하고 일 검사량을 늘려 숨은 감염원을 조기에 발견하고자 여의도공원 내에 현장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특히, 여의도 현장 선별진료소는 업무시간에 선별진료소를 방문하기 어려운 직장인들을 위해 점심시간(12시부터 13시까지)에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시간을 조정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구는 유동인구가 많은 여의도 특성상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는 만큼,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감염이 의심된다면 지체 없이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여의도 현장 선별진료소는 여의도공원 문화의 마당에 설치, 오는 12일부터 평일 오전 9시부터 21시까지(12일은 시범운영으로 오전 11시부터 18시까지 운영), 토요일․공휴일 오전 9시부터 18시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구청 보건소에서 운영 중인 선별진료소는 늘어난 검사량을 맞추기 위해 평일 18시까지 운영하던 것에서 현재는 21시까지 연장해서 365일 운영하고 있다. 도림동 선별 진료소도 당초 평일 17시, 토요일․공휴일 13시까지 운영하던 것을 평일 21시까지, 토요일․공휴일 18시까지 확대 운영한다. 도림동과 여의도 선별진료소는 일요일은 운영하지 않는다.

아울러, 구는 당일 역학조사를 완료하여 추가적인 감염 확산을 최소화 하고자 역학조사반 인원을 기존 30명에서 42명으로 확대하고 역학조사 역량도 강화할 계획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지역사회 감염 우려에 대한 구민 분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선제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라며 “내 가족과 이웃을 위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적극 협조하여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전했다.

문의: 부과과 (☎2670-3057)
부서 부과과
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