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보건소




왼쪽메뉴


사업안내 > 감염병관리사업 > 감염병예방 > 여름

 콜레라

콜레라는 비브리오 콜레라균에 의한 급성세균성 장내감염증으로 노약자의 경우에는 사망하기도 하며 전염성이 매우 강하기 때문에 초기에 발견하지 못하면 크게 퍼질 가능성이 높은 전염병이다.

  •   원 인 균 : 비브리오 콜레라균
  •   감염경로
    • - 환자 및 보균자의 토사물, 대변 등에 의해 오염된 식수, 식기, 손, 음식물 등을 통하여 옮겨집니다.
    • - 오염된 바다의 해산물 등을 날 것으로 먹을 때 감염우려가 높습니다.
  •   증 상
    • - 갑작스런 물 같은 설사로 시작되어, 구토, 탈수증에 빠지며, 열이 없는 것이 보통
    • - 탈수현상으로 갈증이 심하고 소변이 나오지 않습니다.
  •   예방수칙
    ⇒ 개인위생수칙 준수 철저
    • - 물은 반드시 끓여 마시고 음식은 익혀 먹고 날 음식은 먹지 않습니다.
    • - 행주, 도마, 칼 등은 소독하여 사용하고 식기류는 끓여서 사용합니다.
    • - 관혼상제시 변질되기 쉬운 음식물(돼지고기 등) 집단배식을 삼가합니다.
    • - 쥐, 파리, 바퀴벌레 등 위생해충을 없애고, 화장실, 하수구 등을 자주 소독하여 주위 환경을 깨끗이 합니다.
    • - 귀가 시 즉시 손을 깨끗이 씻도록 합니다.
  • ⇒ 식품접객업소 위생철저
    • - 조리기구, 식기 등을 철저히 소독하여 사용합니다.
    • - 상한 음식물은 즉시 폐기하고, 오래된 음식물은 손님에게 제공하지 않습니다.
    • - 업주 및 종사자는 정기적으로 건강진단을 반드시 받습니다.

 일본뇌염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모기에 의해 발병되는 전염병으로 우리나라의 일본뇌염 유행시기는 대체로 7월 중순부터 10월 초순까지이며 그 중에서 8월 하순부터 9월 중순까지 1개월 사이에 전체의 약 80%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   원 인 균 : 일본뇌염 바이러스
  •   감염경로
    • - 일본뇌염은 모기가 뇌염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돼지, 소, 말등과 같은 동물의 피 를 빨고 난 후 일정한 기간이 지난 다음에 사람의 피를 빨 때 바이러스 균이 옮 겨져 전염됩니다.
  •   증 상
    • - 두통, 발열, 구토 및 설사 등 소화기 증상이 나타나며, 병이 진행되면 의식장애, 고열, 혼수  마비를 일으키고 언어장애, 사지운동 저하 등 후유증이 있습니다.
  •   예방수칙
    • -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합시다.
    • - 모기의 번식과 서식을 억제하는 환경개선이 필요합니다. (물이 고인 곳 제거:웅덩이, 화분, 깡 등)
    • - 야간은 가능한 한 옥외활동을 삼가합니다.
  •   ※ 예방접종
    • - 기초접종(3회) : 생후 13개월~24개월 사이에 1주 간격으로 2회 접종하고 1년 후 1회 접종
    • - 추가접종(2회) : 만6세와 만12세에 각 1회 접종

 장티프스

열병이라 불리우는 질병으로 연중 언제나 발병할 수 있는 전염병입니다. 특히, 여름철에 발생 빈도가 높으며 보균자의 경우 자신은 아무 이상이 없으면서 균을 계속 배설하기 때문에 병원균의 감염원 색출이 어렵습니다.

  •   원 인 균 : 살모넬라균
  •   감염경로 : 환자와 보균자의 대소변에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먹었을 때 주로 감염
  •   증 상 :두통, 전신 쇠약 등을 일으키며 홍역보다 증세는 가볍고 비교적 짧은 기간 내에 소실합니다.
    • - 서맥, 장미진, 비장의 종대, 변비가 생기며 때로는 설사 및 장에 가스가 찰 때도 있습니다.
  •   예방수칙
    • - 공공 상수도의 보호 및 염소소독을 깨끗이 합시다.
    • - 분뇨를 위생적으로 처리해야 합니다.
    • - 우유 및 유제품을 위생적으로 관리합시다.
    • - 어패류의 구입이나 판매에 있어 위생적으로 처리합시다.
    • - 화장실 사용을 깨끗이 하고 방충망을 설치합시다.
    • - 병원체 보균자는 식품을 취급하지 않도록 합시다.
    • - 동남아 등 유행지역 여행자나 집단급식소, 식품위생업소 종사자는 사전에 예방접종을 맞읍시다.

 비브리오 패혈증

비브리오패혈증을 일으키는 균은 바다에서 서식하는 어류와 어패류 그리고 바닷물속에 생존합니다. 그러므로 생선, 조개, 굴 등을 날로 먹거나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이 바닥물에 들어가면 감염될 수 있습니다. 바닷물 온도가 17C이상 올라가는 6~10월에는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   원 인 균 : Vibrio vulnificus
  •   감염경로
    • - 오염된 어패류를 익히지 않고 먹거나 바닷물에 상처 부위가 접촉하여 발생
    • - 잠복기는 20~48시간
  •   증 상 : 창상 부위에 부종, 홍반, 수포와 괴사 동반, 갑작스런 발열, 오한, 전신쇠약감, 구토, 설사
  •   예방수칙
    • - 어패류는 깨끗이 씻읍시다.
    • - 여름철에 오염도가 높은 해산물(생선, 낙지, 조개, 바지락 등)은 날것 섭취를 삼가고 끓 이거나
        구워서 먹도록 합시다.
    • - 주 감염계층은 하절기 어패류 생식을 삼가합시다.(만성 간 질환, 만성신장질환, 당뇨병환자,
        면역억제제사용자, 알콜중독자 또는 매일 술 을 마시는 사람은 어패류 생식을 삼가합시다.)
    • -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다에 들어가는 것을 삼가합시다.

 아메바성이질

아메바성이질은 대장 감염증으로, 생활환경이 비위생적인 지역에서 다발합니다. 위생상태가 나쁜 경우 수인성 식품매개성 집단 발생이 될 수 있으며, 대변-구강 경로를 통한 직접 대인 감염을 통해 감염될 수 있다.

  •   원 인 균 : 원충인 Entamoeba histoiytica
  •   감염경로 : 토착성 발생(산발적)은 대변의 손 -  입 경로, 오염된 생 채소, 파리, 식품 취급자 의 배변
      묻은 손을 통해서 또 가끔은 오염된 물을 통해서 전파됩니다.
  •   증 상 : 발열, 오한 혈액성 혹은 점액성 변과 동반해서 급성 또는 전격성 설사로부터 변비와 혈액성
      혹은 점액성 설사를 번갈아 합니다.
  •   예방수칙
    • - 인분의 위생적 처리가 필수적입니다.
    • - 상수 혹은 상수원의 인분오염을 적극적으로 방지합니다.
    • - 일반대중에게 분변의 위생적 처리, 배변 뒤 손씻기, 음식준비 전과 먹기 전 손씻기 등 개인 위생에
         관하여 교육합니다.

 세균성이질

세균성이질은 감염력이 비교적 강한 질병으로 우리나라에서 특히 여름철에 여러 지역에서 크고 작은 유행을 일으키는 전염병입니다.

  •   원 인 균 : Shigella균
  •   감염경로 : 환자나 보균자가 배변후 손을 깨끗이 씻지 않았거나 긴 손톱 밑을 통하여 간접전파
      되거나대량 보급되는 식수나 우유제품, 바퀴벌레에 의해 균이 퍼집니다.
  •   증 상 : 고열, 구역질, 경련성 복통, 잦은 설사, 혈액이나 점액이 섞인 대변
  •   예방수칙
    • - 세균성이질 환자는 설사가 멈출 때까지 격리시켜야 한다.
    • - 장관배설물의 위생적 관리를 요하며, 감염된 환자의 경우 식품취급, 탁아, 환자간호를 금해야합니다.
    • - 대변과 오염된 물건에 대한 철저한 소독이 요구됩니다.
    • - 외출 후, 배변 후, 식사 전?후에 손 씻기를 철저히 합니다.
    • - 음식물은 끓여서 먹습니다.
    • - 매개체인 바퀴벌레 및 해충을 없애도록 합니다.
    • - 환자 발생 즉시 보건소에 신고합시다.

 말라리아

최근 엘리뇨 등 기상이변의 영향으로 경기 북부지방을 중심으로 말라리아가 매년 확산되고 있습니다. 말라리아 모기에 물리게 되면 적혈구, 간세포 내에 말라리아 원충이 감염되어 갑작스런 고열과 오한이 나는 전신 감염증입니다.

  •   원 인 균 : 말라리아 원충
  •   감염경로 : 말라리아는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된 모기에 물렸을 때 모기의 타액과 더불어 원 충이
      인체에 들어가 적혈구를 파괴하면서 발열 등 전신 증상을 일으키는 질병
  •   예방수칙
    • -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합시다.
    • - 발생지역에서는 모기의 활동시간(해진후~해뜨기 전)에 외출을 삼가합시다.
    • - 말라리아 유행지를 여행 시 의사의 처방에 따라 규칙적으로 말라리아 예방약을 복용합시다.
본문내용이 끝났습니다. (단축 메뉴로 바로가기)